작성일 : 23-04-19 07:11
박은선 9년만의 A매치 골은 남녀 통틀어 신기록
 글쓴이 : 오꾸러기
조회 : 1,276  
(중략)

박은선이 A매치에서 마지막으로 골을 넣은 것은 지난 2014년 5월 22일 베트남에서 열린 아시안컵 준결승 호주와의 경기였다(1-2패). 7일 잠비아전 골은 정확히 8년 320일만에 다시 득점포를 가동한 것이었다.

박은선은 이 골로 한국의 남녀 선수를 통틀어 A매치에서 득점과 득점 사이의 공백 기간이 가장 긴 골을 터뜨린 선수로 기록에 남게 됐다. 지금까지 최장 기록은 남자 선수인 염기훈(수원삼성)이 갖고 있던 7년 108일이었다. 염기훈은 2008년 2월 동아시안컵 일본전에서 골을 기록한 후 7년만인 2015년 6월 UAE와의 친선A매치에서 다시 골을 터뜨린 바 있다.

박은선은 여자 A매치 최고령 득점 기록도 갈아치웠다. 1986년 12월 25일생인 박은선은 7일 잠비아전 골로 역대 한국 여자 선수로는 가장 많은 36세 103일에 득점을 올린 선수가 됐다. 지금까지 최고령 득점 기록은 조소현이 갖고 있었다. 조소현도 이날 멀티골을 터뜨려 34세 287일에 다시 득점을 올렸지만 박은선에 밀려 2위가 됐다.

http://naver.me/xagpqkCi